· 최종편집 : 2019.2.20 수 17:41
gz, 모델
> 뉴스 > 뉴스종합 > 사회문화
     
민낯 드러낸 케어 박소연 대표 사퇴 촉구 항의시위
동물보호단체들, 케어 박소연 대표 고발 예정
2019년 01월 14일 (월) 09:50:07 이경준 기자 haeorum2000@hanmail.net
   
▲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소연 케어 대표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가 눈물을 닦고 있다

직원연대 “직원에 고지 않고 이사회 왜 열었나” 항의

동물권단체 케어 소속 직원들이 구조한 동물들을 몰래 안락사시켰다는 논란과 관련해 13일 박소연 대표 사퇴를 촉구하며 항의시위를 벌였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 회원 20여명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케어 사무실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내용의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박 대표 면담을 요구했다. 케어 사무실에서는 박 대표와 이사진이 참석하는 이사회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직원연대의 시위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직원연대 회원들은 이사회 시작 전 사무실로 몰려가 박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임원들과 시위에 참가한 직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박 대표는 다른 방으로 몸을 피해 직원들과의 직접적인 물리적 마찰은 없었다.

직원연대는 “직원들에게 고지하지 않고 긴급이사회를 소집한 이유가 무엇이냐. 시민들이 답변을 기다린다”며 박 대표의 해명을 강력 요구했다.

케어 내부 고발에 따르면 케어에서는 지난해 80마리를 포함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마리가 무분별하게 안락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직원연대의 사퇴요구에 "사퇴는없다"는것이 박 대표의 입장이다. 이에 동물보호단체들은 박 대표를 다음 주 중으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이들의 고발대리인을 맡은 권유림 변호사는 “상습사기·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시해 박 대표를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월간GZ (http://www.ipe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취재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언남길 61 성도빌딩 309호 | 대표전화 02-2057-9274 | 팩스 02-3462-0560 | 긴급연락처 010-6245-3718
Copyright 2011 월간GZ.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371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