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2.20 수 17:41
gz, 모델
> 뉴스 > 뉴스종합 > 사회문화
     
70대 노(老)부부의 52마리 개 구조이야기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 오늘 밤 10시 방영
2019년 01월 30일 (수) 17:05:59 이경준 기자 haeorum2000@hanmail.net
   
▲ 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임장춘 대표), 정진우( 훈련사, 특수목적견 봉사단장)

지난 121, 서울 한양대학교 인근 동네의 주택가 가정집, 이곳에 52마리의 개를 구조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 있었다. TV조선의 구조신호 '시그널'(PD, 작가, 촬영 스텝), (사)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임장춘 대표, 정진우 훈련사, 특수목적견 봉사단장), 나나우리 봉사대원, 동사무소의 출동 시설보수와 청소 봉사를 온 지역봉사 대원들이 그들이다.

이날  모인 사람들은 팀을 이뤄 70대 노()부부가 보살피던 52마리의 개를 구조했다. ()부부가 보살피던 개들은 성견이 36마리, 강아지가 16마리로, 보신탕집에서 직접 사오거나 유기견, 파양견들이 대부분이다. 할아버지의 건강이 악화되어 이 개들을 보살필 여력이 없게되어 구조가 필요한 상황이었고,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에서 이번 구조를 기획하였고, 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가 구조 및 포획에 동참단체로 참여하였다. 구조 이후에는 중성화수술 및 입양이 진행될 예정이다.
 
   
▲구조견을 유인하는 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 임장춘 대표
 
(사)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의 특수목적견 봉사단장은 이날 구조에 대해   " 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 임장춘 대표님과 훈련사 정진우님, 특수목적견 봉사단장 셋이서 아침 6시 출발하여 저녁 8시에 복귀 하기까지 14시간의 봉사를  다녀왔습니다. TV조선 방송국의 구조신호 '시그널' PD, 작가님들의 본 프로젝트 진행에 큰 박수를 보내며, 이후 임보나 입양에 많은 분들의 관심을 부탁 드립니다.
   
차량진입이 불가능한 100미터 거리의 좁은골목, 주택마당에 학고방 같은 견사에서 52마리와 같이 사는 노() 부부는 애니멀 호더라고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비좁은 마당의 밀집 견사에는 바닥도 깨끗했고, 냄새도 거의 나지 않게 잘 관리를 하셨더군요. "
   
 
▲TV조선과 중성화수술 후 입양에 동의하셔서 진행된 포획과 수술 복귀, 이후 입양 보내기로...
 
"이제 좋은곳 가서 잘 살어라"라는 할머니의 말씀대로, 아이들이 좋은 입양처에서 좋은 인연 맺어, 즐겁고 행복한 견생으로 살아가길 소망 합니다.  어제 함께 한 모든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한 하루가 보람되고 행복했습니다. 한 개인이나 단체, 홀로만으로 이루기 힘든 구조 봉사를 여러분들이 동참하여, 같이 이루는 모습은 감동이었습니다."
 
   
▲ 구조견을 한유복, 임장춘 대표가 운영하는 임애견훈련소에 입소
 
(사)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 임장춘 대표는, '깡패''짝귀'라고 할머니가 이름지은 두 마리 개를 훈련소에 입소시켰다. 임대표는 "기본교육 잘 시켜서 좋은 곳으로 입양갈 수 있게 하고, 즐겁고 행복한 견생이 되도록 (사)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도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한다.

구조이야기는 오늘밤(2019.1.30) 10시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 에서 방송된다

이경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월간GZ (http://www.ipe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취재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언남길 61 성도빌딩 309호 | 대표전화 02-2057-9274 | 팩스 02-3462-0560 | 긴급연락처 010-6245-3718
Copyright 2011 월간GZ.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3718@naver.com